Radio

From Modern Rhymes album by Verbal Jint
July 13, 2001
Get the song from:

Korean:

[ Verse 1 ]
잠이 오질 않아 radio 를 켰드니,
까맣게 잊혀져 버린 기억들이
하나, 또 하나 되살아나네.
내가 사랑한 사람 그녀와 함께
들었던 Tony Toni Tone 의
살살 녹여주는 기타 소리에
외로움이 내 몸 깊은 곳에 파고드네.
돌아보면 진짜 바보들의 사랑이었지.
나란히 커피 샵에서
할일 없이 떼운 시간을 다 합해서
50? 아니 100 시간?
음악 얘기만 나오면 결국 싸워버리곤 했지만
거 왜, 지난 후에 다시 떠올리면
보고 싶어도 다시는 못 볼 인연이라는
사실이 안타까운 그런 사람
하나쯤 있기 마련이지, 그렇잖아?

[ Verse 2 ]
희미한 미래와 의미없는 대화,
비가 내리면 그냥 젖는 게 나았던
그 때가 기억이 나네.
온갖 시험이 나의 어깨를 짓누르던 그 땐,
어딘가에 분명히
나와 같은 나이의 누군가
TV, 가족, 담임 선생 모두를 다
미워하며 rock star 들을 따라
침대에 누워 guitar 를 긁다가 잠이 들꺼라 생각했지.
구린 음악에 귀기울이는 쪼다 새끼들과 얘기하기도 싫었네.
한국의 고등학생이라는
시련에 가까운 상황을 이겨낸 것은
my men Corgan, Buckley & Anderson 과
Mansun 의 노래들 덕분이었지.
guitar hero 가 나의 어릴 적 꿈이었지.

[ Verse 3 ]
'Play Dead' 비디오에서 처음 본
그녀의 모습은 선택받은 영혼,
모든 특별함의 원본이었지.
아무런 고민 없이
그녀의 fan 이 되고 보니 역시
그 어떤 무리에 속해있을 때도
섞이지 않으며 아주 먼 데로
향하는 이국의 감수성을
나의 것으로 만들게 되었어. 그 다음부턴
평범이라는 말 자체에
심한 거부감으로 응답했네.
나는 그녀다, 우린 새로운 종족이다..
되뇌이던 어느 날 돌아다보니까,
"이게 가식인건 아닐까?
그런 내 자신이 너무나 싫다."
하는 생각이 들었지. I was really ugly!
나의 진짜 특별한 구석은 어디?

Credit: Naver Music
See More Less More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