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Bars

October 26, 2009
Get the song from:

Korean:

1. 56 Bars
What up, what's happenin? 설레발과 허우대뿐인
애들이 음악이라고 그동안 내놓은 껍질만 예쁘게 꾸민 그런
역겨운 소음 듣고 참느라 수고들 많았어.
nah, 잘난 체 가사는 이제 자제하기로 했었지. 쭉 이러다간 메아리조차
들리지 않는 사막에서 혼자 노래하는 꼴 나겠어.
온갖 경고와 걱정의 말들이 들려왔지. 뭐 대단한 위기에 봉착
했던 건 아니였지만 신기한 게 몇 장의 앨범을 거치며
단계적으로 바뀌는 나를 보게 됐어.
가짜들에게 무자비하게 독을 뱉어내던
내가 서서히 변해가고, 숨어서 씹던
애들 다 딱한 인생이란 걸 알게 되고 나 많이 생각
하게 되었지. 날 둘러싼 딱딱한 껍질은 파괴되었지.
이게 성장이라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게 또 음악에 배었지.
yeah, 하긴 많이 배웠지, 찌질이들 행동의 원칙.
이젠 그런 타입 애들의 뇌 속이 보이는 듯해, 시원해 훨씬.
yeah, 넓어진 시야, 가벼운 동시에 또 진지한
마음상태. 빈 말이 아니야, 그 모든 경험들에 감사해.
thank you, everyone. 다 알고 있겠지, 그래 이건
이 앨범의 처음을 여는 track. [무명], [누명] 그 터널의 끝에
자리한 새로운 무언가. 진화중인 자신에게 보내는 응원가.
긍정과 부정 사이를 춤추듯이 왔다갔다
하면서 찾아낸 나의 stance. don't call me king
no more, 너희들 다스리는 일 싫증났다니까 이젠.
숨가쁘게 흘러왔지, 지난 몇 달 간 눈동자를
제외하곤 다 빨간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니까
잘 안보이던 것들이 그 모습을 드러냈지.
제대로 봐, if you're lookin at me. 껍데기와
그 안에 담긴 알맹이, 제대로 구분해. 한참을 헤메이고
부딪히면서 찾아낸 나의 stance.
don't call me king no more, 너희들 다스리는 일 싫증났다니까 이젠.

Credit: Naver Music
See More Less More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