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il (바질) (Feat. BrotherSu)

November 4, 2011
Get the song from:

Korean:

intro )
그 여름, 3년 간의 연애를 끝낸 우리,
실감이 났을 땐 뺨에 뚝뚝 눈물이

verse 1 )
모르고 올라탔던 버스가 그곳을 지날 줄
잠깐 지나친 곳의 모습에 또 멈춰 시간을
세상을 다 가진 듯 기뻤던 그곳에서 이젠 한 시절이
지나간듯한 아련한 기분을
How can I forget you? 할말이 아직도 많은데
How can I lose you?
이제와 곁에 없는 너에게 아직 못한 말들 대신
마른입에선 한숨만

hook )
She is not here
혼자 남은 이곳에
햇볕이 들고 눈물 자욱이 마를 때
계절은 지나고 서로 다른 사랑을 하겠죠
함께 걷던 그길 그대 아닌 손을 잡고서

verse 2 )
더는 오지 않는 문자
보지 않는 켜진 TV, 기념일을 알리는
핸드폰의 알람 숫자
마침표가 없어 길어지는 문장
믿음, 우리가 끝내 읽지 못한 글자
처음으로 돌아간다면 지금과는 달랐을까
맘속 한 가운데는 텅 비어서 긴 한숨만
계절은 돌고 돌아 벌써 두 번째 겨울인데
내가 살고 있는 건 아직 그 해 여름
고단한 일과에 딱딱해진 어깨를
아무런 말 없이 감싸지 못했던 날 탓해
속에 화가 너무 많아, 널 밀쳐낸 두 손과
맘에도 없는 말을 뱉었었던 날 탓해
둘이 아닌 혼자 선 광화문 사거리
이제는 다시 못올 너, 심술궂게 버린
그 여름, 3년 간의 연애를 끝낸 우리,
실감이 났을 땐 뺨에 뚝뚝 눈물이

hook )
She is not here
혼자 남은 이곳에
햇볕이 들고 눈물 자욱이 마를 때
계절은 지나고 서로 다른 사랑을 하겠죠
함께 걷던 그길 그대 아닌 손을 잡고서

verse 3 )
고장 난 카세트 테잎처럼
그저 하릴없이 늘어지는 관계 속
반복되던 다툼들에 지쳐가던 우리
늦은 밤 전화길 대고서 깊게 내쉰 한숨과
그 수화기 너머로 니 뺨을 스쳐간 눈물이
얄팍한 자존심 때문에 끝내 삼킨 말들과
돌아서기 직전 봤던 마지막 얼굴이
짙은 그리움으로 내게 다가와 마주섰지
추억은 무방비 상태인 날 흔들었지
가끔 서로 뱉어대던 말이 너무도 독해서
단지상처를 주려고 서로를 향해 욕했어
"시간을 갖는 게 좋겠어"
라고 말한 게 꼭 최선이었어?
난 네가 야속했어
"다시 잘해보자" 라는 말이 습관이 될 때쯤
너와 나 키운 바질이 활짝 필 때쯤
그 여름, 3년간의 연애를 끝낸 우리
실감이 났을 때 뺨엔 뚝뚝 눈물이

hook )
She is not here
혼자 남은 이곳에
햇볕이 들고 눈물 자욱이 마를 때
계절은 지나고 서로 다른 사랑을 하겠죠
함께 걷던 그길 그대 아닌 손을 잡고서

Credit: Naver Music
See More Less More

Leave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