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gnyeon-dong (옥련동)

Written by Jung Seung Hwan
April 18, 2019
Get the song from:

Korean:

철없이 뛰놀던 어릴 적 내 동네

잊고 있던 길 다시 걷는다

낯익은 그네 위 흙먼지 묻은

꼬마 하나가 반가운 듯 내게 손 흔든다



끝없이 높던 육교의 계단들은

언제 이렇게 낮아진 걸까

집 앞에 놀이터가 세상 전부였던 넌

지금은 어디서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



학교를 마치고 집에 오는 누나

밤늦도록 우린 엄말 기다리다

어느새 그대로 잠들어도

아침이 오면 엄마 품에 안겨 있었지



학교 앞 사거리 분식집 앞엔

낯익은 교복 웃음소리 다 그대로야



우리들만의 비밀이 담긴 거리

함께 적었던 낙서들까지

바쁘게 사는 동안 무심히 잊어버려도

그때의 우리는 남김없이 여기에 있어



동네의 불빛이 하나둘 꺼지고

나는 다시 내 먼 집으로 가네

언제 또 이곳에 올진 몰라도

나의 마음엔 멀지 않아 여기 있어

꺼지지 않을 옥련동 우리 집

Credit: Naver Music
See More Less More

Romanization:

cheoleobsi ttwinoldeon eolil jeog nae dongne

ijgo issdeon gil dasi geodneunda

nachigeun geune wi heulgmeonji mudeun

kkoma hanaga bangaun deus naege son heundeunda



kkeuteobsi nopdeon yuggyoui gyedandeuleun

eonje ileohge najajin geolkka

jib ape noliteoga sesang jeonbuyeossdeon neon

jigeumeun eodiseo eotteon kkumeul kkugo isseulkka



haggyoleul machigo jibe oneun nuna

bamneujdolog ulin eommal gidalida

eoneusae geudaelo jamdeuleodo

achimi omyeon eomma pume angyeo isseossji



haggyo ap sageoli bunsigjib apen

nachigeun gyobog useumsoli da geudaeloya



ulideulmanui bimili damgin geoli

hamkke jeogeossdeon nagseodeulkkaji

bappeuge saneun dongan musimhi ijeobeolyeodo

geuttaeui ulineun namgimeobsi yeogie isseo



dongneui bulbichi hanadul kkeojigo

naneun dasi nae meon jibeulo gane

eonje tto igose oljin mollado

naui maeumen meolji anha yeogi isseo

kkeojiji anheul oglyeondong uli jib

Credit: HallyuMusic
See More Less More

Leave Your Comment